일자리의 질, 10년 전보다 개선…'좋은 일자리' 260만개 늘었다

입력 2016-09-04 18:27 수정 2016-09-04 22:05

지면 지면정보

2016-09-05A12면

현대경제연구원
전체 일자리에서 소득이 높고 안정적인 이른바 ‘좋은 일자리’ 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증가한 좋은 일자리의 상당수는 남성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은 4일 이런 내용을 담은 ‘국내 임금근로자의 일자리 구조 변화 및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일자리를 고용안정성과 소득에 따라 좋은 일자리(적정소득 이상 정규직)와 괜찮은 일자리(적정소득 이상 비정규직), 힘든 일자리(적정소득 미만 정규직), 안 좋은 일자리(적정소득 미만 비정규직)로 분류했다.

좋은 일자리는 2006년 414만개에서 2015년 674만개로 260만개 늘었다. 전체 일자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7.0%에서 34.9%로 늘었다. 반면 힘든 일자리는 2006년 37.5%에서 2015년 32.6%로, 안 좋은 일자리는 같은 기간 29.8%에서 27.5%로 줄었다. 전반적으로 일자리의 질이 개선된 것은 근로소득과 안정성이 모두 개선됐기 때문이다. 정규직 일자리 비중은 64.5%에서 67.5%로 늘어난 반면 비정규직 일자리 비중은 35.5%에서 32.5%로 줄었다.

좋은 일자리에 근무하는 남성과 여성의 비중 격차는 확대됐다. 남성 근로자 중 좋은 일자리에서 근무하는 비중은 2006년 22.5%에서 2015년 27.7%로 5.2%포인트 올랐지만 같은 기간 여성은 4.5%에서 7.2%로 2.7%포인트 증가하는 데 그쳤다. 안 좋은 일자리도 남성은 13.2%에서 11.2%로 2.0%포인트 줄었지만 여성은 16.6%에서 16.3%로 0.3%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쳤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