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 갤노트7, SDI 배터리 사용 중단키로

입력 2016-09-04 17:56 수정 2016-09-05 03:09

지면 지면정보

2016-09-05A1면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에 계열사인 삼성SDI의 배터리를 더 이상 쓰지 않는다. 배터리 결함에 따른 리콜로 1조원 이상의 손실이 예상되면서 폭발 원인을 제공한 삼성SDI의 배터리 장착을 중단하기로 했다.

삼성 관계자는 4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가 갤럭시노트7에 삼성SDI 배터리를 쓰지 않기로 하고 주문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삼성SDI에서 70%, 중국 ATL에서 30%가량 배터리를 공급받았다. 삼성SDI 배터리가 폭발 사고를 일으키자 삼성SDI 제품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ATL 공급량을 늘리고 또 다른 배터리업체에서도 공급받기로 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지난 2일 갤럭시노트7 전량 교환 방침을 발표할 때 “배터리 제조 공정상 미세한 문제가 있었다”며 “배터리를 공급받는 곳은 두 군데인데 한 곳이 더 늘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와 관련, “삼성SDI를 배제하기로 한 건 갤럭시노트7에 국한되며 추후 나올 삼성전자 스마트폰에서는 다시 채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1조원 이상으로 추산되는 갤럭시노트7 250만대 리콜 비용 손해 배상은 삼성SDI에 청구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