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 참사…'유일호 경제팀' 안보인다

입력 2016-09-04 18:01 수정 2016-09-05 00:50

지면 지면정보

2016-09-05A1면

정부가 한진해운 법정관리에 따른 수출입 운송 차질에 대응하기 위해 범(汎)부처 차원의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정부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 주재로 기획재정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 관세청 중소기업청 등 9개 부처가 참석한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그동안 해수부가 한국선주협회 등과 함께 운영한 비상대응반을 기재부 1차관과 해수부 차관을 공동 팀장으로 하는 합동대책태스크포스(TF)로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정부가 범부처 총력 대응체제로 전환한 것은 한진해운발(發) 물류대란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연말 성수기 수출화물 운송을 앞두고 터진 한진사태로 중소 화주들이 패닉에 빠졌다”며 “대체 선박을 확보하고, 터미널에 보관 중인 화물을 빼내는 데 매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영석 장관 주재로 대책회의가 열렸지만 정부 구조조정을 총괄하는 유일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산업 구조조정을 담당하는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해외 출장 중이었다. 유 부총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하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6일까지 함께하고, 주 장관은 박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배석하고 이날 귀국했다.

이상열/오형주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