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6]

디터 체체 벤츠 회장 기조연설…"내년부터는 자동차가 개인 비서"

입력 2016-09-04 17:56 수정 2016-09-04 21:22

지면 지면정보

2016-09-05A18면

“차가 사용자의 일정과 건강을 관리해주고 시간을 아껴주는 개인 비서가 됩니다. 바로 내년부터입니다.”

디터 체체 메르세데스벤츠 회장(사진)은 지난 2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전시회(IFA) 2016 기조연설에서 이렇게 말했다. IFA에서 자동차 회사 최고경영자(CEO)로는 처음 강연에 나선 체체 회장은 10년 뒤 무인차 시대에 대한 거대담론을 얘기하는 대신 당장 우리 삶을 변화시킬 혁신에 대해 설명했다.

내년부터 일단 차는 개인 비서가 된다. 벤츠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해 ‘차 안의 사무실(in car office)’이라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차는 사용자의 등록된 일정을 미리 알려주고, ‘전화를 걸어야 한다’고 추천해주기도 한다. 위챗 등 메신저도 음성으로 쓸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조만간 벤츠 모델에 적용된다.
건강 코치 역할도 한다. 체체 회장은 “심박수를 측정해 운전자의 스트레스를 파악하고 이에 따라 차가 알아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심박수가 너무 높으면 차를 시원하게 해주고, 차 시트는 안마를 해주는 식이다.

운전자의 시간을 절약해주는 다양한 기능도 제공한다. 대표적인 게 ‘주차장 빈자리 찾기’다. 체체 회장은 “많은 자동차업체가 자율주차 기능을 개발하고 있지만 이는 빈자리를 찾은 다음 얘기”라며 “운전자들은 쇼핑몰 같은 곳에서 빈자리를 찾는 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고 설명했다.

벤츠는 이 문제를 일종의 ‘협업’으로 해결했다. 벤츠 운전자들이 찾은 빈자리를 클라우드를 통해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방법이다.

이 같은 방법으로 차가 운전자의 시간을 아껴주거나, 운전하는 시간을 더욱 가치 있게 쓸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것이다. 그는 “차는 가장 큰 모바일 기기”라며 “차에 있는 시간을 온전히 인간에게 돌려주는 도전이 시작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베를린=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