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앞에 서면 새 옷 입은 모습이…

입력 2016-09-04 15:27 수정 2016-09-05 01:22

지면 지면정보

2016-09-05A22면

롯데백화점 '3D 가상 피팅'
롯데백화점이 5일부터 서울 소공동 본점 지하 1층에서 가상으로 옷을 입어볼 수 있는 ‘3차원(3D) 가상 피팅 서비스’를 시작한다. 옷을 직접 입어보지 않아도 옷 입은 모습이 거울에 비치는 서비스다.

3D 가상 피팅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디지털 거울(피사체와 디지털 이미지가 함께 비치는 거울)을 통해 신체 사이즈를 측정한 뒤 거울에 뜨는 옷 목록 중 원하는 제품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면 된다. 거울 화면에서 옷 이미지가 몸에 덧입혀진다. 몸을 움직이면 옷 이미지도 함께 움직이기 때문에 옆모습도 볼 수 있다. 화면에는 옷 색상, 가격 등 정보와 매장 위치도 나온다. 입어본 모습을 휴대폰에 저장하려면 스마트폰에 가상 피팅 앱(응용프로그램)을 설치하면 된다.

타미힐피거, 빈폴, 헤지스 등 세 개 브랜드 20여개 품목 상품을 가상으로 입어볼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안에 서비스 대상을 15개 브랜드 150개 이상 제품으로 넓힐 계획이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61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8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