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프로골퍼 조민규(28)가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후지산케이 클래식(총상금 1억1000만엔)에서 7언더파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에 이어 2년 연속 이 대회 우승자로 한국 선수가 이름을 올렸다.

조민규는 4일 일본 야마나시현 미나미스루의 후지사쿠라 컨트리클럽(파71·752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오버파 72타를 쳤다. 최종 합계 7언더파 277타로 공동 2위 선수들을 3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 2200만엔(약 2억3000만원). 조민규는 2011년 8월 간사이오픈 이후 약 5년 만에 JGTO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올해 JGTO 총 14개 대회 중 절반인 7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정상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