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 51억달러 러 비료공장 건설수주

입력 2016-09-04 13:19 수정 2016-09-04 13:19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 등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51억 달러 규모의 러시아 나호드카 비료공장 건설사업을 수주했다.

4일 청와대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 일본 토요(Toyo)사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동방경제포럼(EEF) 계기에 비료공장 건설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나호드카 비료공장 건설사업은 2022년까지 세계 최대 용량의 비료 공장을 짓는 것으로 러시아 NMFF사가 발주했다.

컨소시엄은 지난 2014년 9월 이 사업의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