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라오스 진출…수도 비엔티엔에 1호점 개점

입력 2016-09-04 11:48 수정 2016-09-04 11:48

롯데리아가 오는 9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에 위치한 삼성센터 옆에 롯데리아 라오스 1호 매장을 개점 한다.

롯데리아는 해외 진출 교두보인 동남아 시장 확대를 위해 지난해 9월 7번째 진출 국으로 라오스의 유통 전문 기업 SCG그룹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협약을 맺은 바 있다. 향후 SCG 그룹의 현지 시장 노하우 및 유통력을 바탕으로 2020년까지 주요 상권에 18개 매장을 개점할 계획이다.

이번 라오스 개점을 통해 롯데리아의 해외 진출국은 미얀마,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등 총 7개국으로 확대됐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이번 라오스 진출도 미얀마의 성공사례를 발판 삼아 해외 글로벌 외식기업에 앞서 라오스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라며 "현지 파트너 사에 지속적인 롯데리아의 외식경영 노하우를 제공해 라오스 고객에게 선진화된 롯데리아 브랜드와 시스템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