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대표 패션브랜드 티니위니 중국에 1조 매각…"킴스클럽 안팔고 중국 IPO도 중단"

입력 2016-09-02 17:57 수정 2016-09-02 22:11

지면 지면정보

2016-09-03A13면

재무구조 개선에 '숨통'

홍대 땅 팔아 5000억 추가 조달
부채비율 205%로 낮아질 듯

1조에 글로벌 상표권까지 넘겨
너무 싸게 팔았다는 지적도
이랜드그룹이 패션브랜드 티니위니를 중국 패션기업 ‘브이그래스’에 1조원을 받고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연내 매각대금이 들어오면 만기가 돌아오는 긴급한 단기채무를 상환, 재무구조를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이랜드는 그동안 추진한 킴스클럽 매각, 중국법인 기업공개(IPO) 등은 하지 않기로 했다.

◆킴스클럽은 매각 안 해

이랜드는 2일 서울 여의도동 켄싱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티니위니 매각과 킴스클럽 매각 중단 등을 발표했다. 이규진 이랜드그룹 M&A 총괄상무는 “티니위니 매각대금이 들어오면 현재 295%인 그룹 부채비율을 내년 초까지 200% 수준으로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티니위니 매각대금 대부분은 차입금 상환에 쓰기로 했다.
지난 6월 말 현재 지주사인 이랜드월드 유동부채는 4조5000억원, 전체 부채는 7조원에 달한다. 이랜드는 올초 차입금 가운데 1조5000억원을 갚아 부채비율을 내년 초까지 200%로 낮추겠다고 발표했다. 5000억원은 호텔과 면세점 부지로 매입해둔 홍대입구역과 합정역 인근 부지를 매각해 충당할 예정이다. 합정역 부지를 매각하기로 함에 따라 이랜드의 면세점 사업은 당분간 불가능하게 됐다.

이랜드 측은 “부채 1조5000억원을 상환하면 부채비율이 200%로 떨어지기 때문에 그동안 추진해온 킴스클럽 매각 등은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킴스클럽은 미국 사모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에 매각하기로 했지만 양측이 원하는 가격을 놓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랜드는 채무상환 압박을 받는 불리한 조건에서 협상해오다 티니위니 매각으로 숨통이 트이자 협상을 포기한 것이다. 중국법인 이랜드패션차이나홀딩스 프리 기업공개(IPO)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이 법인의 핵심 자산인 티니위니가 매각된 데 따른 것이다.

◆“몇천억보다 시장 신뢰가 중요”

업계에서는 티니위니 매각가격이 너무 낮다는 지적도 나온다. 티니위니는 작년 한국과 중국에서 매출 4218억원, 영업이익 1120억원의 실적을 올린 알짜기업이다. 이랜드는 당초 티니위니를 매각하면 최소 1조3000억원에서 최대 1조5000억원이 들어올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매각가격은 이랜드의 계획보다 훨씬 낮다. 또 처음 매각 대상이 아니었던 티니위니 글로벌 상표권도 넘기는 조건이 포함됐다. 이랜드 관계자는 “당장 몇천억원도 중요하지만 시장에서 신뢰를 잃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해 1조원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티니위니 매각은 중국에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합작법인 지분은 브이그래스가 90%, 이랜드가 10%를 갖는다. 합작법인은 이랜드월드로부터 티니위니 글로벌 상표권을, 이랜드 중국법인인 의념에서는 티니위니 영업자산을 인수한다. 브이그래스는 중국에서 영업 중인 티니위니 사업권과 상표권을 획득하게 된다. 양측은 연내 인수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