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재직 시절 특혜성 대출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해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2일 서울 송파구 한성기업 서울사무소를 압수수색하고 투자·대출 업무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임우근 한성기업 회장 자택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강 전 행장과 임 회장은 경남고 동문으로 절친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이 산업은행장으로 있던 시기에 한성기업이 거액의 대출을 받은 과정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