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세게 운좋은 사나이…미국서 한 라운드 홀인원 두 번

입력 2016-09-02 17:49 수정 2016-09-03 03:12

지면 지면정보

2016-09-03A29면

미국의 한 40대 사업가가 한 라운드에 홀인원을 두 번이나 하는 진기록을 썼다. 확률 1억6200만분의 1의 행운이다.

2일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에 따르면 미국 코네티컷주 스탬퍼드에서 부동산업을 하는 그레고리 쇼너시(40)는 지난달 28일 미국 뉴욕의 로크빌링크스클럽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쳤다. 첫 홀인원은 135야드짜리 5번홀(파3)에서 나왔다. 7번 아이언으로 친 샷이 홀컵으로 그대로 빨려들어갔다. 이때까지만 해도 두 번째 행운이 다가올 줄은 까맣게 몰랐던 쇼너시는 105야드짜리 10번홀에서 또다시 ‘에이스’를 뽑아내곤 기적 같은 두 번의 행운에 환호성을 내질렀다. 쇼너시는 “9번 아이언으로 쳤는데 처음에는 공이 어디로 갔는지 몰라 헤매다가 홀인원이라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골프다이제스트는 아마추어 주말 골퍼가 한 라운드에 홀인원을 두 번 할 확률은 1억6200만분의 1에 불과하다고 소개했다. 한 라운드 홀인원 두 번은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도 통산 세 번밖에 나오지 않은 진기록이다. 지난해 더바클레이스에서 브라이언 하먼이 기록한 게 최근 사례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