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외환시장 위상, 예전만 못하네

입력 2016-09-02 18:00 수정 2016-09-02 22:23

지면 지면정보

2016-09-03A11면

중국 위안화 부상으로 거래량 급감

줄어든 점유율 아시아로 이동
세계 외환시장에서 선두를 지키고 있는 영국 런던의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위안화 거래가 늘면서 아시아지역 외환시장이 떠오른 데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파로 금융 중심지로서의 매력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런던이 글로벌 외환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41%였지만 올해 37.1%로 줄었다. 10여년 만에 처음으로 점유율이 하락했다. 반면 아시아 주요 외환시장인 일본 도쿄, 홍콩, 싱가포르가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총 15%에서 21%로 늘었다. 두 번째로 많은 외환 거래가 이뤄지는 미국 뉴욕은 19%로 소폭 증가했다.
FT는 중국 위안화 거래가 외환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면서 런던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런던 시장에서 주로 거래되는 유로, 엔, 호주달러, 스위스프랑의 거래량이 줄어든 탓이다. 특히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채무위기를 겪으면서 유로화는 2010년 전체 거래의 39%를 차지했지만 올해 31%까지 감소했다. 같은 기간 위안화는 0.9%에서 4%로 늘었다.

글로벌 외환거래량 자체가 줄어드는 것도 런던을 옥죄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BIS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세계 외환거래량은 하루평균 5조1000억달러로 2013년 5조4000억달러를 밑돌았다.

전망도 밝지 않다. 지난 6월 브렉시트 결정으로 유로화 거래 중심지가 다른 지역으로 옮겨갈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유로화 표시 거래가 런던이 아니라 다른 유로존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미 프랑스 파리, 독일 프랑크푸르트 등이 런던을 대신할 유럽 금융 허브가 되기 위해 기회를 엿보고 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