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오쓰 사막 16만 5000㎡에 숲 조성
한화그룹은 중국 닝샤 자치구 내 마오쓰 사막에 축구장 23개 크기(16만5000㎡)의 숲을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 1일 식수행사를 열었다. 닝샤 자치구는 대표적인 황사 발원지이자 사막화 진행 속도가 빠른 지역으로 한화그룹은 이곳에 사막소나무, 향나무 등 5만여그루를 심을 예정이다. 이 지역에만 여섯 번째 숲을 조성하는 한화그룹은 2011년 이후 몽골 중국 한국 등에 총 49만그루의 나무(133만㎡)를 심었다. 이날 최선목 한화그룹 커뮤니케이션팀 부사장(오른쪽)이 사막지역 숲 조성 공로를 인정받아 닝샤 자치구 왕싱둥 자연보호관리국 국장에게서 감사패를 전달받고 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