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에 임신 중 음주위험 경고 의무화

입력 2016-09-02 18:18 수정 2016-09-03 00:36

지면 지면정보

2016-09-03A8면

복지부, 3일부터 시행
21년 만에 주류 용기에 표기되는 음주 경고문구가 바뀐다. 변경된 문구에는 임신 중 음주에 대한 위험성이 강조됐다.

보건복지부는 임신 중 음주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문구가 주류 용기에 반드시 포함되도록 하는 내용의 ‘흡연 및 과음 경고문구 등 표시내용’ 고시를 3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술병에 표시된 과음 경고문구가 변경된 것은 1995년 이후 처음이다.

경고문구는 ‘알코올은 발암물질로 지나친 음주는 간암 위암 등을 일으킵니다. 임신 중 음주는 기형아 출생 위험을 높입니다’ ‘지나친 음주는 암 발생의 원인이며, 임신 중 음주는 태아의 기형이나 유산, 청소년 음주는 성장과 뇌 발달을 저해합니다’ ‘지나친 음주는 뇌졸중, 기억력 손상이나 치매를 유발합니다. 임신 중 음주는 기형아 출산을 일으킵니다’ 등 총 세 가지다. 주류 회사는 세 가지 문구 중 한 가지를 선택해 용기에 표시해야 한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