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노트7 전량 신제품으로 교환 결정…배터리 셀 자체 결함

입력 2016-09-02 17:03 수정 2016-09-02 17:05
삼성전자는 폭발 논란이 커진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을 전량 신제품으로 교환해주기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폭발한 단말기를 회수해 조사한 결과 폭발의 원인은 배터리 셀의 분량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당초 불량 배터리의 글로벌 리콜이 예상됐지만 신제품 교환이라는 다소 파격적인 대안을 내놨다.

지난 1일 기준으로 갤럭시노트7 폭발과 관련해 국내외 총 35건이 서비스센터를 통해 접수됐다. 이는 100만대 중 24대가 불량인 수준이라고 삼성전자 측은 설명했다.

갤럭시노트7 소유자는 구입시기와 상관없이 신제품으로 교환받을 수 있다. 자제수급과 제품 준비엔 약 2주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별 교환 가능 시기는 국가에서 사용 중인 특정 부품 수급 상황을 고려해 별도로 공지할 예정이다.

구매자들은 제품이 준비되기 전 서비스센터에 방문하면 이상 여부 점검과 조치를 받을 수 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