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의장은 2일 자신의 정기국회 개회사에 대한 새누리당의 반발로 공전하는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국민을 상대로 유감을 표시하고 여당의 문제제기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는 내용의 입장을 발표하는 방안을 새누리당에 전달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의장실로 항의방문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에게 "추가경정예산안의 본회의 처리가 무산된 데 대해 국민께 송구하고 유감이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문제제기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인다"는 내용의 입장표명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 원내대표는 정 의장이 제안한 입장표명문에서 '국민께 송구하고 유감이다'는 대목에서 '국민께'라는 표현을 제외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정 의장이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원내대표의 제안은 새누리당을 상대로 유감을 표명하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새누리당은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정 의장의 입장을 수용할지를 놓고 논의를 시작했다. 정 의장은 새누리당의 수용 여부 등을 고려해 최종 입장을 대외적으로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워크숍에서 정 의장이 새누리당에 제안한 내용을 소개하면서 "이제 새누리당이 국회를 정상화해 한다"고 입장 수용을 요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의장을 완전히 굴복시키겠다고 또 의장실을 점거하는 일방적인 태도를 보인다면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