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경제DB

삼성전자가 2일 오후 5시에 태평로 사옥에서 최근 문제가 된 갤럭시노트7의 발화 문제에 대한 조사결과와 리콜 방침을 발표한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등이 직접 설명하고 대책을 밝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날 "리콜은 글로벌 전체로 한다"면서 "더 늦어지면 안될 거 같아 발표 시기를 최대한 앞당겼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한국과 미국을 포함해 갤럭시노트7을 판매한 국내외 시장에서 자연발화 문제를 일으킨 배터리를 전량 교체해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4일부터 충전 중 폭발한 것으로 알려진 갤럭시노트7은 총 7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자연발화 원인을 배터리 결함 때문으로 확인했다. 삼성SDI가 중국 공장에서 조립한 배터리 분리막 결함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삼성전자가 대규모 스마트폰 리콜을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