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기활성화 위해 내년 65조원 투입…수출·중소기업 살린다

입력 2016-09-02 11:13 수정 2016-09-02 11:13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내년에 글로벌 경기 침체와 수출 부진 등으로 떨어진 경제활력을 회복하는데 65조3000억원을 투입한다.

예산은 우리 기업의 수출역량을 강화하고 중소·중견기업의 성장을 돕는 한편,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집중적으로 쓰일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행정자치부·중소기업청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합동브리핑을 열고 지난달 30일 발표한 2017년 예산안의 5대 투자 중점 분야 중 하나인 경제활력 회복과 관련된 예산을 중점적으로 설명했다.
분야별로 보면 우선 세계경제 부진과 글로벌 공급과잉으로 어려움에 빠진 우리나라의 수출역량을 키우는데 올해의 4238억원보다 42.5% 늘어난 6041억원을 배정했다.

정부는 1778억원 규모의 '수출 바우처'를 신설해 수요자 중심의 지원을 강화한다. 제도가 도입되면 기업은 필요한 지원사업과 컨설팅 등을 직접 고를 수 있다. 지금까지는 기업이 수출지원 사업을 일일이 응모해야 했다.

지속적인 수출 증가세를 보이는 화장품·의약품·생활유아용품·농수산식품·의류 등 5대 유망소비재 등 유망분야 지원예산은 114억원에서 152억원으로 늘렸다.

중소·중견기업을 육성하는 데는 8조1133억원이 투입된다. 이 가운데 벤처·창업생태계를 활성화하는 예산으로 2조3752억원이 배정됐다.

조선산업 구조조정으로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에는 정책자금 1조7850억원, 회사채 발생 지원예산 300억원을 활용해 자금 애로를 없애고 판로를 확대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