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북한 핵위협 제거되면 사드 필요없다"

입력 2016-09-02 11:04 수정 2016-09-02 11:04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박근혜 대통령은 2일 "북한의 핵 위협이 제거되면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의 필요성도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동방경제포럼 참석 등을 위해 이날 오후 러시아로 출국하는 박 대통령은 '로시야 시보드냐' 통신사와의 서면인터뷰에서 사드 배치에 러시아가 반대하고 있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문제의 본질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는 나날이 고조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의 국가적 안위와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불가피하게 내린 자위적 방어조치"라면서 "그런 만큼 사드가 제3국을 목표로 할 이유도 없고 실익도 없으며 그렇게 할 어떤 의도나 계획도 갖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사드 배치가 북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사라지면 사드 배치도 필요하지 않을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는 이른바 '조건부 사드 배치론'을 뜻하는 것으로 박 대통령이 직접 이같이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에 이어 4∼5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 항저우를 방문, 시진핑(習近平)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 박 대통령은 이런 논리로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을 설득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