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미국·유럽 출시 연기…중국서는 예정대로 1일 출시

입력 2016-09-02 10:58 수정 2016-09-02 10:58

사진=한국경제DB

삼성전자가 배터리 발화 문제로 글로벌 리콜을 검토 중인 갤럭시노트7의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 출시를 당초 2일에서 당분간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기는 출시 예정 당일 결정됐다.

정보기술(IT) 매체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영국, 프랑스, 호주 등 유럽 주요국의 이동통신사에 모든 갤럭시7 출고와 매장 전시를 일단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삼성 관계자는 "갤럭시노트7의 선적이 추가적인 품질보증 검사를 위해 일시적으로 지연되고 있다"며 공급 중단 사실을 전했다.

미국에서도 관련 대책이 나올 때까지 공급이 일시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중국 출시는 예정대로 1일에 이뤄졌다.

회사 측 관계자는 "미국 제1위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 등 사업자들과 이번 사태를 어떻게 해결할지 조율하고 있다"며 "매장 물건들을 어떻게 처리할지 등을 글로벌하게 논의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