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그룹의 독특한 창립 56주년 기념식

입력 2016-09-02 10:43 수정 2016-09-02 10:45

아주그룹이 지난 1일 창립 56주년 기념식을 열었다고 2일 밝혔다. 올해 기념식은 임직원 발표회와 혁신플랫폼 시연, 식후행사 비빔밥 만들기 등 다양한 행사로 구성했으며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다.

특히 임직원들이 앞에 나와서 생각과 경험을 공유하고 신사업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스토리텔링 방식의 ‘AND(AJU Never-ending Dream) 컨퍼런스’를 열어 참석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AND 컨퍼런스는 예선을 통과한 8팀이 참가했으며 “내 일을 디자인하다”라는 슬로건 아래 8분 동안 자신만의 혁신 및 변화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표했다.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은 TED(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 형식을 채택했다. 발표 주제도 개인의 꿈과 열정, 혁신 실천사례, 여행정보 SNS, 벤처펀드 기획 등 다양했다. 아주그룹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한 임직원에게 해외세미나 참가기회를 제공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문규영 회장은 “시대의 흐름에 맞춰 기업은 끊임없이 변해야 하는데 그 출발점이 수평적인 조직문화 만들기”라며 “창의적이고 열려 있는 수평적인 조직으로 아주그룹의 전 계열사를 완전히 바꿔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