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스타, 하나금융에 6000억원 손배소…"외환은행 제 값에 못 팔았다"

입력 2016-09-02 10:45 수정 2016-09-02 10:45

사진=한국경제DB

하나금융이 약 6000억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소송에 휘말렸다. 상대는 '먹튀 논란'의 주인공인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다.

2일 하나금융에 따르면 외환은행 최대주주였던 론스타의 자회사 엘에스에프-케이이비 홀딩스(LSF-KEB Holdings)는 하나금융을 상대로 5596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중재신청을 국제중재재판소에 냈다.
이번 중재신청은 하나금융이 LSF-KEB홀딩스로부터 2012년에 외환은행 발행주식 51.02%를 매수한 것과 관련된 것이다.

하나금융은 지난 2012년 2월 론스타로부터 외환은행 지분 약 3억2904만주(51.02%)를 인수한 바 있다. 지불액은 계약금액 3조9157억원 가운데 국세청이 원천징수하기로 한 세금(3천916억원)과 론스타가 외환은행 주식을 담보로 받아간 대출금(1조5000억원)을 제외한 약 2조240억원이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론스타가 정부 승인이 지연되면서 외환은행을 제값에 못 팔았다고 판단해 매수자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이미 계약이 끝난 사항인데 소송을 제기해 내부적으로 황당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재재판은 올해 6월 네덜란드에서 열린 4차 심리를 끝으로 심리가 마무리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