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하남, 아트 프로젝트 '자이언트 래빗' 유치

입력 2016-09-02 09:37 수정 2016-09-02 09:37
신세계그룹은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에 오는 5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거대 토끼를 주제로 한 아트 프로젝트 '자이언트 래빗, 깜짝 습격'(이하 자이언트 래빗) 유치를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호주 작가 아만다 페러가 시작한 공공미술 프로젝트인 자이언트 래빗은 다양한 도시에 거대 토끼 풍선을 설치해 방문객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제공한다.

2014년 호주 시드니를 시작으로 뉴욕, 런던, 파리 등 세계 각국 주요 도시에서 전시됐고, 아시아에서는 이번 스타필드 하남 전시가 최초라고 전했다.

스타필드 하남에는 15m 토끼 1마리, 8m 토끼 6마리, 2m 토끼 5마리 등 12마리가 전시된다. 신세계 측은 15m 사이즈의 초대형 토끼와 다양한색의 거대 토끼는 세계 최초라고 전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