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 중등학교 건립

입력 2016-09-02 09:10 수정 2016-09-02 09:10

기아자동차는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의 관과 지역에서 1일(현지시간)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Green Light Project)'의 중등학교 완공식을 가졌다.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도움이 필요한 지역 주민들의 자립과 성장을 지원해 그들 삶의 '빨간 불'을 '녹색 불'로 바꾸겠다는 취지로 2012년부터 시작된 사회공헌 사업이다.
이번에 에티오피아에 중등학교를 완공함에 따라 기아차는 아프리카 지역에서 5번째 중등학교를 건립하게 됐다.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약 400km 떨어진 관과지역은 열악한 교육환경과 인근지역 대비 경제적 수준이 낮은 지역으로 기반시설 및 산업이 없어 지역 주민 대부분이 농업에 종사하는 아프리카의 대표적인 빈곤지역이다.

기아차는 관과지역에 중등학교를 건립하는 한편, 이동의 제약으로 통학이 불편한 학생을 위한 스쿨버스 1대와 지역 주민을 위한 봉고트럭 1대를 지원한다. 기아차는 인프라 제공 뿐만 아니라 5년간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주민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향후 아프리카 대륙뿐만 아니라 전세계에 그린라이트 프로젝트가 확산될 수 있도록 계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