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쓰나미 경보 해제…강진 피해 아직 없어

입력 2016-09-02 07:14 수정 2016-09-02 07:14
뉴질랜드 민방위본부는 2일 북섬 해상에서 발생한 강진에 이어 내려졌던 동해안 지역의 쓰나미 경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민방위본부는 북섬 동해안 지역에 강력하고 변칙적인 조류가 앞으로도 몇 시간 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위험한 쓰나미 활동은 지나간 것으로 보인다고 해제 이유를 밝혔다.
민방위본부는 그러나 "다시 강력한 진동이 느껴지면 주민들은 재빨리 높은 지역이나 내륙으로 대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방위본부는 이날 새벽 4시 37분(현지시각)께 테아라로아 동북쪽으로 약 130km 떨어진 해상에서 7.1 규모의 강진이 발생함에 따라 오클랜드 등 일부 북섬 동해안 지역에 쓰나미를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첫 번째 쓰나미 파도는 이날 새벽 6시께 이스트케이프 지역에 도착했으며 파고는 30cm로 측정됐다.

오클랜드 지역에서는 쓰나미 경보로 일부 열차 운행이 취소되거나 늦어지기도 했다. 강진으로 인한 인명 피해나 큰 재산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뉴질랜드 언론들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