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2일 오후 러시아, 중국, 라오스 순방을 위해 출국한다.

박 대통령은 우선 2~3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제2차 동방경제포럼(EEF)에 참석, 극동 지역에서의 협력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3일 한러 정상회담과 업무 오찬, 협정·양해각서(MOU) 서명식, 공동기자회견 등의 러시아 실무방문 일정을 진행한다.

박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북한·북핵 공조를 강화하고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에 대한 우리 입장을 설명하는 한편 양자 관계 발전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 대통령은 이어 중국 항저우로 이동해 4~5일 4개 세션과 업무 오찬 등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G20과의 정책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한다.
또 G20 계기에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이탈리아와 양자 정상회담을 한다.

이 가운데 중국과의 정상회담은 중국이 반대하는 사드 배치를 한미 양국이 지난달 확정한 후 처음 한중 정상이 만나는 자리라는 점에서 북핵·사드 외교 및 한중 관계 차원에서 결과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이어 7~9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한·아세안 및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담,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한다. 이 계기에 박 대통령은 미국 등과 정상회담을 하고 북핵 문제를 논의한다. 라오스에서는 한일 정상회담도 추진되고 있다.

박 대통령은 9일 한·라오스 정상회담 등 라오스 공식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