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 150여명으로 증가

입력 2016-09-02 06:14 수정 2016-09-02 06:14
싱가포르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지난달 27일 첫 지역감염 환자가 발생 이후 엿새 만에 누적 감염자 수는 151명으로 늘었다.

싱가포르 보건부와 환경청은 1일(현지시간) 31명의 신규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보건당국은 전날까지 확인된 감염자 중 중국인 21명, 인도인 13명, 방글라인 6명, 말레이인 5명 등 외국인 감염자가 57명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날 추가로 확인된 확진자 31명 가운데 외국인이 더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리셴룽(李顯龍)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지금까지는 한정된 지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그러나 이제 싱가포르 전역에 지카 바이러스가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며 "최선의 방어는 모기를 박멸하고 서식지를 없애는 것"이라며 국민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나 마운트 엘리자베스 노베나 병원의 감염병 전문가인 렁 호 남 박사는 "싱가포르 전역에 지카가 계속 번진다면 바이러스 박멸은 어렵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방제 대상 지역이 커지면 바이러스 박멸도 그만큼 어려워진다. 현재 상황을 보면 앞으로 더 많은 지카 바이러스 매개체가 생겨나고 서식지도 넓어질 것"이라며 "이 경우 지카와 뎅기열 감염자가 늘어나는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