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쌀국수 브랜드 포메인을 운영하는 데일리킹과 식품 안전 공급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현대그린푸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연간 100억원 규모의 식자재를 포메인 가맹점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보유하고있는 식품위생관리 컨설팅도 실시, 위해상품 정보가 발주 및 판매 과정에 적용되는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을 포메인 매장에 제공한다.

현대그린푸드는 포메인 전용 상품 개발, 중국 수출 업무, 전용 POS(판매시점정보관리) 발주화면 개발 등 외식 프랜차이즈 성장 모델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포메인의 위생안전 뿐만 아니라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상생 모델을 만들 것"이라며 "합리적인 가격과 높은 품질의 상품 공급을 통해 가맹점주와 이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만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