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부터 서울 전지역으로 슈퍼마트 전담배송 확대
연말까지 오전 이전 주문건 당일배송으로 시간단축 계획

티켓몬스터(대표 신현성)가 운영하는 국내 대표 소셜커머스 티몬(www.tmon.co.kr)이 생필품 전문 쇼핑몰 슈퍼마트의 빠른 전담배송 서비스를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하는 한편 일요일 배송까지 실시해 배송 편의성이 크게 제고된다고 1일 밝혔다.

강남, 송파, 서초 등 서울지역 14개구를 대상으로 시행됐던 티몬 슈퍼배송은 이날부터 영등포, 금천 등 강서지역은 물론, 노원, 성북, 도봉 등 강북지역도 포함돼 서울 25개구 전지역에서 서비스 된다.

이와 함께 휴무였던 일요일에도 추가 인력을 편성해 토요일에 슈퍼마트에서 주문한 고객도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생필품을 배송 받을 수 있게 됐다.

현재 슈퍼배송은 티몬 슈퍼마트의 8000여종 생필품을 새벽5시 이전 주문 시엔 당일날, 이후 주문도 다음 날까지 전담 기사가 책임배송하고 있다.
실제 약속된 기일내 배송 완료율도 99.2%에 달할 정도로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티몬은 올해안으로 현재 당일 배송을 받으려면 오전 5시까지 주문을 해야 했던 마감시간을 정오 12시까지 늘려 12시전에 주문하면 그날 바로 받아 볼 수 있도록 배송시간을 더욱 단축시킬 계획이다.

티몬은 슈퍼배송 서울 전역 확대를 실시하며 운영 차량과 인력을 50% 가량 늘이는 한편 물류센터 자동화 설비를 완비해 출고시간 단축과 업무 효율을 극대화 했다. 이처럼 효율적인 시스템 구축과 안정적인 물류 공급을 통해 최근 7월 조사한 슈퍼배송 고객추천지수(NPS)는 2달 전 대비해 300% 이상 상승하며 높은 고객 만족도를 보이기도 했다.

홍종욱 티켓몬스터 마트그룹장은 “티몬은 현재 8000여종 수준인 슈퍼마트 상품을 연말까지 1만2000종으로 대폭 확대해 실질적으로 대부분의 생필품에 있어 빠른 배송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