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진해운 관련 수출현안 긴급점검

입력 2016-09-01 13:57 수정 2016-09-01 13:57
정부가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신청으로 수출입 기업이 받는 악영향을 줄이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고 물동량의 실시간 점검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서울 종로구 석탄회관에서 정만기 1차관 주재로 '수출현안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한진해운 법정관리가 수출입 물류 부문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한진해운과 계약된 화물의 입항거부·압류 등에 따른 수송 지연 사태가 이날 부산항에서 발생하자 해상운송을 주로 사용하는 기계·타이어·자동차 부품·섬유업종을 중심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전체 해상 물동량 중 한진해운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지만, 일부 품목이나 중소·중견기업에는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이들이 애로를 점검하고 해수부와 공동 대응키로 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