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가 최근 더불어민주당 손학규 전 상임고문과 회동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 / 한국경제 DB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지난달 28일 전남 광주에서 사실상 대권 도전을 선언한 직후 더불어민주당 손학규 전 상임고문과 회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대표측은 "안 전 대표가 지난달 28일 강진 백련사에 있는 손 전 고문의 토담집에서 1시간 환담을 나눴다"며 "이후 인근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배석자 없이 대화했다"고 말했다.

이날은 안 전 대표가 1박2일 일정으로 호남을 방문, 광주 무등산을 오른 뒤 "정권교체 명령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말하며 사실상 대권 도전을 선언한 날이다.

안 전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는 활짝 문호를 개방하겠다"고 말해 손 전 고문이나 정운찬 전 총리 등 외부세력을 규합하는 '중간지대 플랫폼론'을 시사했다.

아울러 손 전 고문은 안 전 대표와 만나기 하루 전인 27일에는 자신을 찾아온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와 만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