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은 기자] 대림산업이 1일 서울시 종로구 본사에서 직장 어린이집인 ‘한숲 어린이집’ 개원식을 개최했다.

한숲 어린이집은 워킹맘을 비롯한 직원들이 일과 가정을 동시에 돌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대림산업 본사에 마련한 어린이집이다. 만 1세~만 4세의 임직원 자녀를 대상으로 운영한다. 정원은 총 39명이며 나이대별로 4개의 반으로 편성해 수업을 진행한다.

운영은 한솔희망보육재단에서 맡는다. 원장 1명, 보육교사 7명, 조리사 및 조리 보조 2명 등 총 10명의 교직원이 아이들을 돌본다. 어린이집은 총 344㎡ 규모로 보육실 5개, 유희실 1개, 교사실 1개, 조리실 1개 등으로 구성된다.
대림산업은 이 밖에도 자녀들의 학자금을 지원하고 다자녀 출산 직원에게 축하금을 지급하는 등 아이 키우기 좋은 일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학부모와 어린이, 오규석 대림산업 사장, 심미경 어린이집 원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오규석 사장은 “직원이 행복해야 회사도 발전한다.”며 “직원가족의 자녀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공간에서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