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전문기업 ADT 캡스가 추석을 맞아 연휴가 시작되는 10일부터 18일까지 ‘특별 경계 근무’ 체제에 들어간다.

이 기간 동안 고객들이 안심하고 고향에 내려갈 수 있도록 근무 기강을 재정비하고 범죄 취약 시간에 순찰횟수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주택 밀집 지역과 현금 보유량이 많은 매장 중심으로 사전 보안 점검 또한 실시하기로 했다. 사전에 요청한 고객에게는 우편물이나 우유 등을 대신 수거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최진환 ADT 캡스 대표는 “올해 추석 연휴는 예년보다 길어 주택과 매장 등을 비우는 시간이 많아 빈집털이 등 각종 범죄 발생률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고객들이 즐거운 한가위를 보낼 수 있도록 범죄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