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티바나' 오는 6일 첫선…차(茶)시장 잡을까

입력 2016-09-01 09:33 수정 2016-09-01 09:33
스타벅스가 티 전문브랜드 '타바나'를 내놓고 국내 차(茶) 시장에 진출한다.

1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타바나' 브랜드를 전국 930개 매장에서 오는 6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스타벅스는 오는 9일 문을 여는 신세계 종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에 티바나를 컨셉으로 한 특화 매장을 열 예정이다.

티바나는 1997년 미국 애틀랜타에서 첫 매장을 오픈한 이후 2013년 스타벅스에 인수됐다. 현재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300여 개의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올 가을부터는 한국과 일본, 중국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16개국에 순차적으로 티바나 브랜드가 진출한다.

이와 함께 스타벅스는 10월부터 국내 찻잎 생산 농가와의 상생을 위해 티바나 판매 금액의 일부를 출연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이석구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대표는 "다양한 연령과 취향의 고객들이 커피 외에도 차를 즐기는 여유로운 스타벅스 문화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