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신형 i30의 사전계약이 시작됐다.

현대차는 1일 준중형 해치백 신형 i30의 주요 사양 및 가격대를 공개하고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신형 i30는 가솔린 1.4 터보 및 1.6 터보, 디젤 1.6 등 세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현대차 측은 "험난한 주행환경을 갖춘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 테스트를 거치며 주행성능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용광로에서 녹아내리는 쇳물의 웅장한 흐름과 한국 도자기의 우아한 곡선을 연상시키는 '캐스캐이딩 그릴'을 적용했다. 초고장력 강판 적용 비율을 53%로 확대해 차체강성을 강화시켰다.

현대차는 오는 7일 신형 i30를 국내와 유럽에 동시에 선보인다. 회사 측은 "i30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해외시장 공략에 큰 기여를 해온 글로벌 전략 모델"이라며 "글로벌 업체들 간 경쟁이 치열한 유럽 시장에서 동급 경쟁 모델 대비 우수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판매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판매는 8일부터 시작한다. 가격은 1980만~2670만원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