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템포드롬에서 삼성전자가 대형 발광다이오드(LED) 스크린과 홀로그램 기법을 활용해 최신 스마트워치 '기어 S3'를 소개하고 있다. /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템포드롬에서 스마트폰 없이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워치 '기어S3'를 전격 공개했다. 스마트폰 없이 쓸 수 있는 기능은 강화하면서 전통적인 시계의 디자인과 감성을 담아낸 게 특징이다.

이날 열린 기어S3 언팩(제품 공개) 행사엔 전세계 미디어, 삼성전자 파트너사 관계자 1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영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기어 S3에 진정한 시계다움을 담을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첨단 기능의 웨어러블 스마트워치이면서도 시계 본연의 디자인과 감성을 담은 제품"이라고 말했다.

기어S3는 스마트폰 없이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위치확인시스템(GPS)과 고도·기압, 속도계로 레저 활동에서 단독으로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야외에서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에도 스마트폰 없이 SOS를 보내거나 현재 위치를 등록된 가족, 친구 등에 전달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기어S3를 야외 활동에 적합한 '프론티어'와 고급스러운 시계 타입의 '클래식' 2개 모델로 선보인다. 프론티어의 경우 스마트폰 없이 통화가 가능한 롱텀에볼루션(LTE) 버전도 별도로 출시된다. 이 버전은 스마트폰과 연결하지 않아도 내장 스피커나 블루투스 이어셋으로 통화가 가능하고, 스트리밍 음악과 음성 메시지 등을 들을 수 있다.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템포드롬에 마련된 '기어 S3' 체험장. / 사진=삼성전자 제공

2종 모두 몸체는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를 썼다. 버튼의 경우 클래식이 스테인리스 스틸로 통일한 반면 프론티어는 폴리 우레탄을 사용했다. 특히 프론티어는 야외 활동을 고려해 시계줄에 수분에 강하고 내구성이 좋은 실리콘 소재를 썼다.

2개 모델 모두 22mm표준 시계줄을 채용해 개인의 취향에 맞춰 다양하게 교체할 수 있으며 IP68 등급의 방수 방진기능을 지원한다. 코닝의 최신 웨어러블 전용 글래스 '고릴라글라스 SR+'를 최초로 탑재해 스크래치에 강하면서도 선명한 디스플레이를 완성했다. 24시간 켜져 있는 올웨이즈온(Always-on) 기능을 지원해 언제든지 편하게 시계 화면을 볼 수 있다.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인 삼성페이도 탑재했다. 전작인 '기어S2'는 근거리 무선통신(NFC) 방식만 적용됐지만 기어S3는 마그네틱 보안전송(MST) 방식도 지원된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