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는 불법 사설주차대행 영업을 뿌리 뽑기 위해 1일부터 한 달간 서울지방항공청, 인천국제공항경찰대와 합동으로 집중단속을 벌인다.

공사는 여객터미널 전면도로의 혼잡을 줄이려고 지난해 6월 공식주차대행 접수장소를 교통센터 지상 주차장으로 이전하고 공항 출국 층 도로를 주차대행 전면 금지구역으로 설정했다.

하지만 이곳에서 불법 사설 주차대행업체들이 단속망을 피해 영업을 하면서 여객들의 피해와 불편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특히 사설 대행업체 대다수는 차량 열쇠를 내부에 보관한 채로 방치하거나 주정차 단속을 피하려고 트렁크를 열어두는 등 차량을 허술하게 관리해 여객들의 2차 피해도 우려된다.

공사는 집중단속과 함께 관계기관과 공조를 통해 불법 사설 주차대행 근절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