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는 31일(현지시간) 미국의 재고량 증가가 부각되면서 3% 안팎의 하락을 보였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65달러(3.56%) 내린 배럴당 44.70달러로 마감됐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0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33달러(2.75%) 내린 배럴당 47.04달러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이날 발표한 주간 재고량은 시장의 예측보다 많아 공급과잉 우려를 더욱 키웠다.

EIA에 따르면 미국의 지난주 원유재고는 230만 배럴 늘어나 2주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앞서 분석가들은 92만1천 배럴 증가를 예측했다.

디젤유, 난방유를 포함한 정제유 재고도 예상을 뛰어넘어 150만 배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휘발유 재고는 69만1000배럴 줄었는데, 전문가 예측치의 절반 정도에 불과했다.
시장은 오는 2일 발표되는 미국의 고용통계가 좋게 나와 최근 강세를 보이는 달러화가 다시 오르면 유가에 대한 하락 압력이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유가는 8월에 산유국의 생산량 동결 논의가 부활하면서 WTI가 8%, 브렌트유가 11% 각각 올랐다.

금값은 떨어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5.10달러(0.4%) 내린 온스당 1311.40달러로 마쳤다.

이틀 뒤 발표되는 미국 정부의 8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호조를 나타낼 경우, 9월 금리 인상론에 힘이 실릴 것이라는 전망이 금값을 끌어내렸다.

이날 발표된 ADP 전미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8월 민간부문 고용은 17만7000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