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비호감도, 역대 최고치에”…트럼프와 ‘비호감도 경쟁’

입력 2016-09-01 06:17 수정 2016-09-01 06:17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에 대한 유권자들의 비호감도가 역대 최고치로 치솟았다. 국무장관 재직시절 국무부와 클린턴재단 간 유착 논란, 이메일 스캔들 재부상 등 악재가 최근 잇따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31일(현지시간) 발표한 8월 대선후보 호감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 성인 유권자의 56%가 클린턴에 ‘호감 가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두 언론사의 공동조사에서 클린턴에 대한 이 같은 비호감도는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 6월 조사 결과보다도 1%포인트가 더 올라간 것이다.

반면 ‘호감 간다’는 대답은 42%에 그쳐, 7월에 비해 1%포인트 하락했다. WP는 “클린턴의 이미지가 그의 25년 공직 재임 기간 중 최악으로 나빠졌다”고 보도했다. 여론조사는 지난 24~28일 성인 1천20명을 상대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3.5%포인트이다.

이 조사를 했던 기간에, 클린턴은 다시 불거진 이메일 스캔들과 클린턴 재단의 고액 기부금 및 국무부 유착 논란에 휘말려 이미지 타격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비슷한 시기 실시된 여론조사를 살펴보면, 22~28일 NBC뉴스와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몽키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은 48%의 지지율을 기록해, 전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26~28일 실시된 퍼블릭 폴리시 폴링(PPP) 조사에서도 지지율은 한 달 전보다 2%포인트 떨어진 48%에 그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