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추경안 타결…1일 본회의 처리

입력 2016-09-01 01:58 수정 2016-09-01 04:13

지면 지면정보

2016-09-01A1면

여야가 8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31일 11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여야는 정기국회 첫날인 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추경조정안소위와 전체회의를 잇따라 열어 추경안을 논의한 뒤 오후 2시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기로 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인 주광덕 새누리당,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은 31일 오전부터 밤늦게까지 협상을 벌인 끝에 타협점을 찾았다. 여야에 따르면 최대 쟁점이었던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 지원 관련 지방교육재정 예비비 편성은 2000억원을 증액하는 방안으로 절충했다. 청소년 생리대 지원 등 복지예산으로 1800억원을 증액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이 주장한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 예산은 편성하지 않되 부대의견을 달아 향후 여야가 피해 지원에 노력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