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가 해냈어” > 축구 국가대표팀이 1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에서 3-2로 신승을 거뒀다. 후반 20분 구자철(왼쪽 첫 번째)이 세 번째 골을 넣은 뒤 지동원(두 번째), 이청용(세 번째)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차전에서 중국에 3-2로 힘겹게 이겼다.

첫 골은 전반 21분에 나왔다. 오재석(감바 오사카)이 왼쪽에서 올려준 프리킥을 지동원이 헤딩으로 살짝 방향을 바꿨고, 이 볼이 중국 선수 다리에 맞아 굴절되면서 골문을 갈랐다. 후반 18분에는 지동원이 왼쪽에서 올려준 공을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쇄도하며 헤딩골을 뽑아냈고, 2분 뒤엔 손흥민(토트넘)의 크로스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달려들며 밀어넣었다.

중국은 후반 29분 위하이가 왼발 슛으로 한 골을 만회한 데 이어 후반 31분 하오쥔민이 프리킥을 성공시켜 1점 차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한국은 중국의 막판 공세를 끝까지 잘 막아내 승점 3점을 챙겼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