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국회 첫날부터 파행

입력 2016-09-01 18:08 수정 2016-09-02 02:26

지면 지면정보

2016-09-02A1면

20대 국회 첫 정기국회가 첫날부터 파행을 겪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정부의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불통’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거론한 데 대해 새누리당 의원들이 강력 반발, 국회 일정을 전면 거부하기로 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가 정 의장에게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