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년 롯데 자이언츠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던 유두열 전 롯데 코치가 1일 별세했다. 고인은 신장암으로 투병해왔다. 향년 60세. 1983년부터 롯데에서 뛴 유 코치는 1984년 삼성 라이온즈와의 한국시리즈에서 극적인 홈런을 치며 시리즈 최우수선수(MVP)를 거머쥐었다. 1991년 시즌 종료 뒤 은퇴한 이후에는 프로와 아마추어에서 지도자로 활약했다. 빈소는 경기 일산병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