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풍경]

가을 문턱의 데칼코마니

입력 2016-09-01 18:21 수정 2016-09-02 03:26

지면 지면정보

2016-09-02A2면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중국 산둥성 짜오좡시의 파란 하늘에 양떼구름이 둥실둥실 떠다닌다. 청명한 하늘과 대조되는 양떼구름은 가을이 왔음을 알린다. 하늘을 그대로 담아내는 호수와 어우러져 ‘데칼코마니’를 보는 듯하다.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만 같던 무더위가 한 차례 비에 씻겨 내려간 요즘이다. 그간의 무더위가 미안하다는 듯 자연은 이렇게 아름다운 그림을 선물한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