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은 자사 광고 모델 콘텐츠를 모은 체험형 공간 '스타에비뉴'의 서울 소공동 본점을 4개월 여 간의 공사를 거쳐 재개장했다고 1일 밝혔다.

스타에비뉴 본점은 소공동 롯데호텔과 백화점, 면세점을 연결하는 사잇길에 모델로 활동 중인 한류 스타들의 사진과 영상, 손도장 등으로 구성한 공간이며 2009년 12월에 첫 선을 보였다. 본점을 시작으로 롯데면세점은 국내외 7개의 지점에서 스타에비뉴를 운영하고 있다.
7년 여 만의 리뉴얼 과정에서 롯데면세점은 80억여 원을 투자해 대형 미디어월을 설치했다.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한류 스타들의 영상과 사진으로 꾸며진 통로를 대형 발광다이오드(LED) 터널로 조성했다. 현재 롯데면세점 모델은 이민호, 김수현, 이종석, 박해진, 엑소(EXO), 차승원, 최지우, 황치열, 슈퍼주니어, 투피엠(2PM), 트와이스, 이루, 엔씨티(NCT) 등 52명에 달한다.

아울러 이번 리뉴얼은 지난해 면세점 입찰 때 내건 관광 콘텐츠 개발 공약의 일환이라고 롯데면세점은 설명했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롯데면세점 스타에비뉴가 한류 문화 붐을 이끌며 관광객을 사로잡는 관광 쇼핑 메카로 자리매김했다"며 "스타에비뉴가 궁극적으로 국가의 이미지를 높이는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