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빈폴아웃도어가 올 가을·겨울 배우 서강준을 브랜드 광고모델로 기용했다고 1일 밝혔다.

이를 통해 '어반 아웃도어'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젊고 세련된 이미지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빈폴아웃도어 관계자는 "세련되고 도시적인 분위기의 서강준이 브랜드가 추구하는 정체성을 잘 소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 광고 모델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