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잇따른 폭발 논란

삼성 "품질 정밀검사 중"
삼성전자가 국내 이동통신 3사에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 공급을 일시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갤럭시노트7 배터리가 충전 중 폭발했다는 소비자 제보가 잇따르는 것과 관련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31일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번주 초부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에 갤럭시노트7을 정상적으로 공급하지 않고 있다. 이날부터 갤럭시노트7의 통신사 공급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예약 판매 물량이 아직 다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품 공급이 아예 중단돼 판매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노트7 품질 점검을 위한 추가 검사 중이어서 출하가 지연되고 있다”며 “배터리 폭발 논란과 관련해서는 원인이 밝혀지는 대로 추가 발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노트7은 지난주부터 충전 중에 배터리가 폭발했다는 소비자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지난 24일부터 이날까지 국내외에서 총 여섯 건의 폭발 주장이 제기됐다.

배터리 전문가들은 “갤럭시노트7은 내장형 배터리로, 폭발 사고가 났다면 과전류 방지 장치 등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