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6]

품질에 올인하는 LG…프리미엄 냉장고·건조기 20년 무상보증

입력 2016-08-31 17:45 수정 2016-09-01 02:28

지면 지면정보

2016-09-01A17면

LG전자가 첨단 모터와 컴프레서 등으로 이뤄진 저진동·고효율 ‘센텀시스템’을 적용한 각종 프리미엄 가전으로 유럽 시장을 공략한다. 이 회사는 센텀시스템에 대해 20년간 무상보증을 해주기로 했다.
LG전자는 센텀시스템을 적용해 내구성·효율성을 높인 프리미엄 냉장고와 건조기를 유럽 등에 출시한다고 31일 발표했다. 이 제품은 2~7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 가전전시회(IFA) 2016에서 첫 공개된다.

센텀시스템은 인버터 DD모터,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등으로 이뤄낸 가전 핵심 모듈 기술이다. 진동·소음은 줄이고 내구성과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LG는 이를 통해 유럽의 최고 에너지 효율 등급인 ‘A+++’보다 에너지 사용량을 30%가량 더 줄인 상냉장·하냉동 타입 냉장고와 인버터 컴프레서 기술이 적용된 센텀시스템 건조기를 내놓는다. 또 이미 유럽 지역에 판매를 시작한 세탁기도 A+++급 기존 제품에 비해 약 60% 에너지 사용량을 줄였다. 고속 세탁 때 소음도 67데시벨()로 유럽에서 팔리는 동급 드럼세탁기 중 최저 수준이다.

조성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센텀시스템 가전을 앞세워 유럽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