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각부총리 김용진 처형…김영철 통전부장 강제노역
대남 선전·선동 업무를 맡고 있던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좌천 징계인 ‘혁명화’ 조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영철 통전부장은 혁명화 조치를 받았고 최휘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도 혁명화 조치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혁명화란 북한 간부들이 잘못을 저질렀을 때 생산 일선으로 일시 좌천당해 노동을 하는 처벌의 한 종류다.
교육상을 지낸 김용진 내각부총리가 공개 처형당한 사실도 확인됐다. 김정은 독재 정권의 공포 통치가 심화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김용진은 6·29 때 최고인민회의 단상 밑에 앉아있었는데 당시 자세 불량을 지적받은 게 발단이 됐다고 한다”며 “보위부 조사 결과 반당 반혁명분자, 현대판 종파 분자로 낙인찍혀 7월에 총살이 집행됐다”고 말했다. 김양건의 후임 통전부장으로 임명된 김영철은 정찰총국장을 지낸 대남 강경파다.

김영철은 지난해 최용해와 마찬가지로 혁명화 교육 이후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김영철이 복귀해 충성심을 보여야 하는 상황이라서 강경한 대남 태도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8~29일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비핵화 국제회의’에 참석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북한) 통치자금이 줄었고 이로 인해 (지도층이) 압박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