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학교수직 잠시 내려놓고 군입대한 31세 청년

입력 2016-08-31 18:24 수정 2016-09-01 03:44

지면 지면정보

2016-09-01A36면

병무청 자진입대자 수기집 발간
육군 2사단 17연대 소속 박주원 일병(31·왼쪽)은 미국 대학교수 자리를 잠시 내려놓고 병역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 미국 영주권자라 입대할 필요가 없었지만 군 복무를 자원했다.

병무청은 31일 박 일병과 같이 병역 의무가 없음에도 자진해서 병역을 이행 중인 청년들의 사연을 담은 수기집 ‘대한사람 대한으로 2016’을 발간했다.

박 일병은 28세에 미국에서 철학 박사학위를 받고 스키드모어대 교수가 됐다. 그가 군 입대라는 선택을 한 것은 대한민국 청년에게 군 복무가 소중한 경험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박 일병은 “군에서 여러 사람을 사귀고, 만나고, 대화를 나누며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며 “군 경험은 전역 후 대학교수로 돌아갔을 때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수기에 썼다.

수기집은 또 종양으로 보충역(4급) 판정을 받았음에도 병을 고친 뒤 입대한 조용경 상병(29), 초등학교 졸업 학력이어서 병역의무가 면제되지만 중·고등 검정고시를 통과하고 당당히 군 복무를 마친 박현우 예비역(26·오른쪽) 등의 사연을 담았다. 군 복무를 인생의 낭비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박 일병은 이렇게 말한다. “군 복무 시간을 축구나 농구 게임에 있는 ‘하프타임’ 또는 ‘작전타임’으로 생각하면 좋겠다. 한 발짝 물러서서 곰곰이 생각하는 시간을 갖고 자신의 가치관과 목표를 되돌아보자.”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